옥중 한시

안중근이 1910년 3월 사형집행을 앞두고 흔들림 없는 심경을 술회한 자작 한시로
안태평의 한문교본 대가법첩에 기록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