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안응칠역사

대한의 영웅 안중근이 한국 침략의 원흉이며 동양평화의 교란자인, 초대 한국 통감을 지내고 일본 내각 수상을 네 번이나 역임한 이토 히로부미를 처단하고 체포되어 순국하기 전 옥중에서 집필한 전기가 「안응칠 역사」이다.

안타깝게도 의거 100주년(2009), 순국 100주년(2010)을 맞이한 오늘날까지도 친필 원본이 발견되지 않고, 등사본·번역본만 알려져 있다. 안중근의「안응칠 역사」는 안의사가 사형언도를 받기 전날(1909년 12월13일)부터 집필을 시작하여 이듬해 3월15일에 탈고, 93일에 걸쳐 자신의 살아온 길을 기록한 안중근의 역사이다.그러나 친필 원본은 일본에 의하여 공개되지 못하고 그들의 한국지배정책의 자료로만 사용되어 왔다. 비밀은 오래가지 않아 한자로 된 원문을 일본어로 번역한 번역본과 원본을 등사한 등사본이 안 의사가 순국한 지 60년이 지난 후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다.

우선 안중근 의사 재판기록과 안중근 옥중자전의 일본어 번역 등사본은 1969년 일본 도쿄의 간다 고서점에서 도쿄 국제한국연구원 최서면 원장에 의하여 발견되었고, 1978년에는 일본 나가사키에서 고미술상을 경영하던 와타나베 쇼시로에 의하여 알려졌다(나가사키본). 이듬해인 1979년 일본 국회도선관 헌정자료실에 보관중인「시치조문서」에서 「안응칠 역사」와「동양평화론」의 등사합본이 발견되었다(시치조본).

국내에서는 1970년 안중근의사숭모회에서 일본어 등사본을 저본으로 삼아「안중근 의사 자서전」을 간행했으며, 이어서 1979년 순한문본인 나가사키본을 저본으로 1979년에 간행했었다. 이어서 이해에 시치조문서본이 발견되어 나가사키본의 ‘이하 생략’ 부분을 시치조본에서 보완하여 1990년 안중근의사기념관에서 「안중근의사 자서전」으로 간행했다.

32년의 짧은 인생을 오직 겨레와 나라을 위하여 살신성인한 안중근 의사의 적나라한 모습이 그의 육필로 기록되어 남아 있는 것은 한국독립운동사, 나아가 한국 근대사에 있어서 가장 정체감 있고 획기적인 기록으로 평가할 수 있다.

「안응칠 역사」 (등사본 부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