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일계몽운동

일본은 1907년 7월<헤이그 밀사사건>을 빌미로 한국의 초대통감인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는 고종황제를 강제로 퇴위시키고 정미조약(丁未七條約)을 강요하며 군대를 해산하는가 하면 산림과 광산 그리고 철도를 빼앗는등 한국의 식민지화를 강력하게 추진하면서 또 하나의 단계적 조치로 소위 ‘차관정비’ 를 본격적으로 시작하였다.

또한 일제는 항일계몽운동을 탄압하기 위해 1907년 7월 27일 신문법(新聞法)을 공포하여 언론, 출판의 검열을 강화하고 집회결사의 자유를 제한하였다.

안중근은 고종황제가 퇴위되고 군대가 강제해산 당하자 동지들과 함께 그에 대한 방책을 협의하였다. 안중근은 이 때 항일계몽운동의 적극적인 방략으로 의병을 일으켜서 독립전쟁을 준비하자는 ‘독립전쟁전략’ 을 주장했으며 그 전략은 대체로 다음과 같은 골자로 되어 있다.

1. 일본제국주의는 그 팽창과정에서 5년 안으로 반드시 러시아, 청국, 미국의 3개국 중 어느나라와 든 전쟁을 벌이게 될 것이다.
2. 이러한 전쟁은 일제에게도 힘겨운 전쟁이 될 것이며 한국으로서는 큰 기회가 될 수 있다.
3. 이 때에 만일 한국인이 미리 준비가 없다면 일본이 패전하여도 한국은 또다시 다른 외국 도적의 손아귀에 들어가게 될 것이다.
4. 한국민족은 오늘로부터 의병을 계속 일으켜 큰 기회를 놓치지 않도록 힘을 길러서 스스로 국권을 회복하고 자주독립을 공고하게 해야 할 것이다.
5. 만약 큰 기회를 포착하여 독립전쟁을 전개했다가 혹 패전하더라도 최악의 경우에는 세계각국의 공론을 모아 독립을 보장받을 희망이 있는 것이다.

이상과 같은 요지의 안중근의 독립전쟁전략은 1907년 당시 상황으로 실행에 옮기지는 못하였다. 왜냐하면 당시 국내의 의병운동은 현대식 병기의 절대부족과 의병들의 군사훈련 부족으로 승리를 장담할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

결국 안중근은 국내에서의 항일 계몽운동을 중단하고 국내에서의 전략에 대한 한계점을 느끼고 의병부태를 창설하기 위해 러시아 땅 블라디보스톡을 향하여 망명의 길을 떠나게 되는데 이 때 안 의사의 나이 29세였다.